2019.10.18 (금)

  • 흐림속초18.1℃
  • 구름많음18.4℃
  • 구름많음철원18.8℃
  • 구름조금동두천18.2℃
  • 구름많음파주18.9℃
  • 흐림대관령10.8℃
  • 구름많음백령도16.3℃
  • 흐림북강릉14.5℃
  • 구름많음강릉15.8℃
  • 흐림동해16.9℃
  • 구름많음서울19.7℃
  • 구름많음인천20.6℃
  • 구름많음원주18.3℃
  • 비울릉도14.4℃
  • 흐림수원20.2℃
  • 구름많음영월16.1℃
  • 구름많음충주18.0℃
  • 구름많음서산18.5℃
  • 흐림울진15.3℃
  • 구름많음청주19.8℃
  • 구름많음대전18.2℃
  • 흐림추풍령14.6℃
  • 흐림안동16.5℃
  • 흐림상주16.1℃
  • 비포항16.2℃
  • 구름많음군산18.8℃
  • 흐림대구15.5℃
  • 구름많음전주18.1℃
  • 비울산16.7℃
  • 흐림창원15.7℃
  • 흐림광주18.2℃
  • 비부산17.3℃
  • 흐림통영16.4℃
  • 구름많음목포18.9℃
  • 흐림여수17.5℃
  • 구름많음흑산도16.9℃
  • 구름많음완도18.6℃
  • 구름많음고창18.8℃
  • 구름많음순천16.7℃
  • 구름조금홍성(예)18.1℃
  • 흐림제주19.7℃
  • 구름많음고산19.3℃
  • 흐림성산18.6℃
  • 구름많음서귀포19.8℃
  • 흐림진주16.5℃
  • 구름조금강화16.7℃
  • 구름많음양평18.6℃
  • 구름조금이천17.4℃
  • 흐림인제16.9℃
  • 구름많음홍천17.5℃
  • 흐림태백11.4℃
  • 구름많음정선군15.5℃
  • 흐림제천16.0℃
  • 구름많음보은16.7℃
  • 구름많음천안17.2℃
  • 구름조금보령17.5℃
  • 구름많음부여18.7℃
  • 맑음금산15.7℃
  • 구름많음부안19.3℃
  • 맑음임실15.5℃
  • 흐림정읍18.4℃
  • 구름많음남원16.8℃
  • 흐림장수13.8℃
  • 구름많음고창군17.6℃
  • 흐림영광군16.8℃
  • 흐림김해시15.6℃
  • 구름조금순창군17.3℃
  • 흐림북창원13.1℃
  • 흐림양산시17.2℃
  • 구름많음보성군17.8℃
  • 흐림강진군19.2℃
  • 구름많음장흥18.4℃
  • 구름많음해남18.7℃
  • 흐림고흥17.0℃
  • 흐림의령군16.1℃
  • 흐림함양군14.5℃
  • 흐림광양시17.7℃
  • 구름많음진도군19.0℃
  • 흐림봉화15.4℃
  • 흐림영주14.5℃
  • 흐림문경16.0℃
  • 흐림청송군14.4℃
  • 흐림영덕16.8℃
  • 흐림의성16.3℃
  • 흐림구미15.5℃
  • 흐림영천15.7℃
  • 흐림경주시14.8℃
  • 구름많음거창14.4℃
  • 흐림합천15.7℃
  • 흐림밀양16.5℃
  • 흐림산청14.4℃
  • 흐림거제16.7℃
  • 흐림남해17.0℃
기상청 제공
무주반딧불축제에서 만나는 전통놀이 한마당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뉴스

무주반딧불축제에서 만나는 전통놀이 한마당

- 낙화놀이, 섶다리, 기절놀이, 디딜방아액막이 놀이 등
- 8.31.~9.8. 남대천에서 다채롭게 진행
- 흥미진진한 감동 기대

 

_H79A5214 - 2018.09.01.  제22회 무주반딧불축제 안성 낙화놀이 - 복사본.JPG

 

_ARI_9780 - 2017.08.26.  섶다리 상여행렬.JPG

 

무주사람들이 들려주는 무주이야기는 무주반딧불축제의 큰 매력으로 특히 낙화놀이와 섶다리, 기절놀이, 디딜방아액막이 놀이, 솟대세우기 등 전통놀이한마당은 마니아가 있을 정도로 인기다.

 

23회 축제에서는 개막일인 8월 31일부터 폐막일인 9월 8일까지 남대천에서 방문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전라북도 무형문화제 제56호 낙화놀이(줄을 타고 떨어지는 불꽃들이 마치 꽃과 같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 8.31., 9.1., 6, 7 남대천)는 안성면 주민(금평리 두문마을 낙화놀이 보존회)들이 지난 12회 축제 때부터 재연하고 있는 전통 불꽃놀이로, 줄을 맨 긴 장대에 한지에 싼 뽕나무와 숯, 소금 뭉치(100~200개 정도)를 달아 불을 붙이면 흩날리는 불꽃들이 대금의 선율과 어우러져 감동을 준다.

 

10회 축제를 계기로 메인 프로그램이 된 섶다리 밟기(8.31., 9.1., 7, 8 / 남대천)는 전통혼례와 상여행렬을 재연하는 것으로 관람객들이 직접 섶다리를 건너볼 수도 있다. 통나무와 솔가지를 이용해 가교를 놓는 섶다리는 미국의 뉴스 전문채널 CNNgo가 한국에서 꼭 가봐야 명소 50곳으로 선정해 더욱 유명해졌다.

 

기(旗)절놀이(8.31./ 남대천)는 무풍면 지역에 전해져 내려오는 전통놀이로 윗마을과 아랫마을이 마을의 상징인 농기(旗)로 세배를 주고받으며 화합을 다졌던 놀이를 재연한 것. 힘차게 펄럭이는 깃발의 위용과 농악대의 흥이 어우러진 기(基)절놀이는 13회 축제 때부터 선보이고 있다.

 

솟대세우기(남대천)도 빼놓을 수 없는 볼거리. 산의실 솟대세우기는 8월 31일 오전 예체문화관 반디광장에서 진행된다. 무주농악보존회 공연은 8월 31일과 9월 1일, 8일 섶다리 시연과 함께 남대천에서 펼쳐질 예정이다.

 

무주군 부남면 주민들이 전승해오고 있는 디딜방아 액막이놀이(9.4. / 남대천)는 무병장수와 풍년을 기원하던 거리기원제로 100여 명이 넘는 주민들이 함께 어울려 춤과 제와 농악놀이를 선보이는 모습이 흥겹다. 제41회 한국민속예술축제에서 문화부장관상을 수상하기도 했던 수작이다.

 

무주반딧불축제 지원단 김병옥 총괄예술 팀장은 “각 읍면을 대표하며 주민들이 재연하는 전통놀이들은 이제 무주반딧불축제의 소중한는 자산”이라며 “반딧불축제가 전통놀이로 무주도 알리고, 주민 화합에 기여하는 계기도 만들어 가고 있다”라고 말했다.

 

한편, 제23회 무주반딧불축제는 8월 31일부터 9월 8일까지 반딧불이 서식지를 비롯한 무주군 일원에서 개최될 예정으로, “반디의 꿈 산골생태도시 무주 이야기”를 주제로 ‘반딧불이 신비탐사’를 비롯한 ‘엄마 아빠와 함께 하는 1박 2일 생태탐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될 예정이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