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5 (수)

  • 맑음속초22.4℃
  • 구름조금27.7℃
  • 맑음철원28.5℃
  • 맑음동두천27.8℃
  • 맑음파주27.7℃
  • 맑음대관령18.0℃
  • 맑음백령도22.8℃
  • 구름조금북강릉20.9℃
  • 맑음강릉22.0℃
  • 구름조금동해19.9℃
  • 맑음서울28.6℃
  • 맑음인천25.7℃
  • 맑음원주26.1℃
  • 흐림울릉도18.4℃
  • 맑음수원26.6℃
  • 맑음영월25.2℃
  • 구름많음충주24.2℃
  • 구름조금서산25.9℃
  • 구름많음울진20.0℃
  • 구름많음청주25.0℃
  • 흐림대전24.5℃
  • 흐림추풍령21.0℃
  • 흐림안동22.1℃
  • 흐림상주21.3℃
  • 흐림포항21.3℃
  • 흐림군산21.9℃
  • 흐림대구21.7℃
  • 비전주20.6℃
  • 흐림울산19.7℃
  • 비창원19.2℃
  • 비광주20.6℃
  • 흐림부산20.5℃
  • 구름조금통영20.3℃
  • 구름많음목포22.8℃
  • 흐림여수20.2℃
  • 구름많음흑산도22.1℃
  • 구름조금완도22.1℃
  • 흐림고창21.4℃
  • 흐림순천19.3℃
  • 구름많음홍성(예)25.4℃
  • 구름많음제주23.5℃
  • 구름많음고산22.1℃
  • 구름많음성산23.2℃
  • 구름많음서귀포23.0℃
  • 구름조금진주20.1℃
  • 맑음강화25.8℃
  • 맑음양평25.6℃
  • 맑음이천25.8℃
  • 맑음인제27.5℃
  • 맑음홍천26.5℃
  • 구름많음태백17.5℃
  • 맑음정선군26.2℃
  • 맑음제천25.1℃
  • 흐림보은23.0℃
  • 구름많음천안25.4℃
  • 구름많음보령22.8℃
  • 흐림부여23.6℃
  • 흐림금산23.1℃
  • 흐림23.4℃
  • 흐림부안21.5℃
  • 흐림임실20.4℃
  • 흐림정읍20.6℃
  • 흐림남원21.4℃
  • 흐림장수20.2℃
  • 흐림고창군20.8℃
  • 흐림영광군23.1℃
  • 흐림김해시20.2℃
  • 구름조금순창군20.3℃
  • 흐림북창원20.3℃
  • 흐림양산시21.6℃
  • 구름많음보성군20.3℃
  • 구름많음강진군22.2℃
  • 구름조금장흥19.9℃
  • 구름조금해남22.7℃
  • 구름조금고흥19.3℃
  • 흐림의령군21.2℃
  • 흐림함양군20.7℃
  • 흐림광양시19.3℃
  • 구름많음진도군22.8℃
  • 흐림봉화20.9℃
  • 구름많음영주22.8℃
  • 구름많음문경21.8℃
  • 흐림청송군20.2℃
  • 흐림영덕19.9℃
  • 흐림의성21.4℃
  • 흐림구미21.9℃
  • 흐림영천19.5℃
  • 흐림경주시19.8℃
  • 흐림거창20.9℃
  • 흐림합천21.3℃
  • 흐림밀양21.3℃
  • 흐림산청19.6℃
  • 흐림거제19.8℃
  • 구름조금남해20.9℃
기상청 제공
【시】 양은냄비 연가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예

【시】 양은냄비 연가

이삭빛

 

오프라 윈프리.jpg

 

양은냄비 연가

                            이삭빛

 

누구나 만만하게 그를 대했다.

늘 그 얼굴에 그 키,

몽땅 연필처럼 때론 버려지기도 했고,

다른 삶에 끼여져 겨우살이를 하기도 했다.

무엇이든 가리지 않고 그는 일만 했다.

세상에 그보다 못난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구부리면 휘어지는 만만한 손,

그의 인생은 심한 관절통처럼 굴곡져 있었다.

그는 겨자씨만 한 힘으로 살아갔다.

노랗게 떠서 숨마저 쉬지 않은 채,

하늘도 그를 푸른 손가락으로 휘저었다.

그런 그가 갈라지지 않고 버티며 살아온 힘은

아무도 몰래 달구어진 고통 때문이었다.

울퉁불퉁 구부러져도 끝내 놓지 않는

자존심 때문이었다.

불길에 놓이면 뜨겁게 달아오르는 연극배우,

그의 본 태생은 배우였다.

죽음에서 축제를 본 순간

그는 모든 이의 꿈이 돼야 했다.

세상 사람 모두가 그를 그릇만도 취급하지 않았지만

그는 세상의 밥이 되었다.

그의 비밀은 꿈처럼 아름다웠다.

노란 나비가 되어 날아가는 그는

마지막 여행길에서조차 추억의 풍경이 되었다.

뜨겁도록 처절하게 숨을 멈출 때까지도...

 

詩포인트: - 이 시는 오프라 윈프리를 생각하며 쓴 시 -

 

곱고 화려했던 길가의 가로수도 싸늘한 무대 위에 가지를 드러내고 있다.

그 사이사이를 눈부시도록 찬란한 햇살이 쏟아져도 가슴은 허전하고 시린 계절...

 

마지막 남은 낙엽 한 잎이 현실에 아린 삶을

이해하기에 충분하다고 한다면 과장일까?

 

양은 냄비란 시는 사물의 결손의식을 이해하려는 심정으로 의인화를 통해 본

양은 냄비의 일생을 표현하려 했다.

 

보잘것없고 제대로 된 대접도 받지 못하는 약자에 대한 애정 어린 눈길을 보내고 싶었다.

 

그런 하찮은 냄비지만 달구어진 고통을 통해

이 추운 겨울, 희망과 추억이라는 따뜻한 친구로 존재하고 있는 것이다.

 

양은 냄비에 사랑 한 컵 붓고 펄펄 끓어서

사랑의 입김으로, 이 겨울을 다 함께 행복으로 노래하면 어떨까?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