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5 (수)

  • 맑음속초22.7℃
  • 구름조금27.0℃
  • 맑음철원28.5℃
  • 맑음동두천27.5℃
  • 맑음파주27.7℃
  • 구름조금대관령18.2℃
  • 맑음백령도23.6℃
  • 맑음북강릉20.5℃
  • 구름조금강릉22.0℃
  • 구름많음동해19.8℃
  • 맑음서울28.0℃
  • 맑음인천25.1℃
  • 구름많음원주25.2℃
  • 흐림울릉도18.6℃
  • 구름조금수원27.5℃
  • 구름많음영월24.7℃
  • 구름많음충주24.2℃
  • 구름많음서산26.4℃
  • 흐림울진20.8℃
  • 구름많음청주25.7℃
  • 구름많음대전24.4℃
  • 흐림추풍령20.3℃
  • 흐림안동21.8℃
  • 흐림상주21.9℃
  • 흐림포항20.9℃
  • 흐림군산21.8℃
  • 구름많음대구22.8℃
  • 비전주21.1℃
  • 비울산20.5℃
  • 흐림창원19.7℃
  • 흐림광주21.2℃
  • 흐림부산20.7℃
  • 흐림통영20.8℃
  • 구름많음목포22.7℃
  • 흐림여수20.2℃
  • 구름많음흑산도22.7℃
  • 구름조금완도22.5℃
  • 흐림고창21.7℃
  • 흐림순천19.4℃
  • 구름많음홍성(예)25.4℃
  • 구름많음제주23.2℃
  • 구름많음고산22.4℃
  • 구름많음성산23.2℃
  • 구름많음서귀포23.4℃
  • 흐림진주20.3℃
  • 맑음강화25.3℃
  • 맑음양평25.4℃
  • 흐림이천25.1℃
  • 맑음인제28.5℃
  • 맑음홍천26.0℃
  • 흐림태백17.8℃
  • 구름조금정선군26.0℃
  • 구름많음제천24.5℃
  • 흐림보은22.7℃
  • 구름많음천안24.9℃
  • 흐림보령22.8℃
  • 흐림부여23.0℃
  • 흐림금산23.3℃
  • 구름많음24.5℃
  • 흐림부안21.7℃
  • 흐림임실21.2℃
  • 흐림정읍20.5℃
  • 흐림남원21.7℃
  • 흐림장수20.9℃
  • 흐림고창군20.8℃
  • 흐림영광군22.8℃
  • 흐림김해시20.0℃
  • 흐림순창군20.6℃
  • 흐림북창원20.1℃
  • 흐림양산시22.5℃
  • 구름조금보성군20.5℃
  • 흐림강진군23.3℃
  • 구름조금장흥20.1℃
  • 흐림해남22.2℃
  • 구름조금고흥19.6℃
  • 흐림의령군21.0℃
  • 흐림함양군20.9℃
  • 구름조금광양시19.3℃
  • 구름많음진도군23.6℃
  • 흐림봉화21.0℃
  • 구름많음영주23.2℃
  • 흐림문경20.7℃
  • 흐림청송군19.6℃
  • 흐림영덕19.7℃
  • 흐림의성21.9℃
  • 흐림구미21.9℃
  • 흐림영천20.4℃
  • 흐림경주시20.6℃
  • 흐림거창21.2℃
  • 흐림합천21.5℃
  • 흐림밀양21.6℃
  • 흐림산청20.0℃
  • 구름많음거제19.5℃
  • 구름많음남해21.0℃
기상청 제공

미디어

전체기사 보기

김선강 개인전, <새로운 생명의 탄생-Birth>전

전시기간 : 2020. 6. 24[수) ~ 2020. 6. 29(월) 전시장소 : 전북도립미술관 서울관(인사아트센터 6층)

김선강 개인전, <새로운 생명의 탄생-Birth>전

전북도립미술관(관장 김은영) 서울관에서는 오는24일(수) 부터 이번달29일(월)까지 ‘김선강 개인전’이 열린다. 작가는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동양화과 및 동 대학원을 졸업하였으며 전북대학교 미술대학 대학원 미술학 박사과정을 졸업하였다. 이번 개인전은 작가의 14번째 개인전이며 100여 회의 기획 초대전에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현재는 여백회, 시공회, 동질성회, 화기애애, 한국미술협회 회원, 전북대학교, 전북대학교 평생교육원 등에 출강하고 있다. 이번 전시는 작가의 회화 언어인‘화필촉(華筆觸)’을 모티브로 한 작품들이다. 작가는 생명 에너지의 응집(凝集)과 확산(擴散)으로 생명이 형성되는 고비마다‘빛’의 역할은 생명 탄생의 신호라고 생각하였다. 작품에서 볼 수 있는 필촉들은 모든 생명의 형성 과정에 관여하는 ‘생명에너지’를 가시화한 작가만의 회화 언어이다. 이것이 하나의 필촉에 그치지 않고 작품 자체가 화필촉으로 작용하여 전시 공간 자체를 생명 에너지가 충만한 장소로 만들어 내는 것이다. ‘화필촉’은 생명 에너지의 강렬한 움직임을 실감할 수 있는 회화적 표현을 가능하게 한다. 무엇보다도 작품들이 가지는 깊고 따스한 색감이 관람자들로 하여금 작품이 가진 따스함이 육체와 소통하는 것을 경험할 수 있도록 해주는 것이다. 전작에서는 전통 한지를 소재로 한 콜라쥬 작품들로 창작활동을 했으나, 이번 전시에서는 대상물 위에 한국의 전통 한지를 입히고 먹으로 작업을 하는 설치 예술에서 주된 활동을 하고 있다. 그리고 때때로 무채색을 사용하거나 또한 다채로우면서도 강렬한 색을 입히기도 한다. 작품들은 한국 여성이 가지고 있는 생명 에너지를 드러내는 표현 요소들을 연구한 흔적들이다. 작품 속의 둥그런 형태는 새로운 생명의 탄생과 동시에 슬픔을 표현하는 것이고, 새로운 생명의 탄생에 대한 축하와 그리고 모든 것을 기쁨으로 덮어주고자 하는 것이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